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카메라 고발

인천 중구청이 왜이러나?...관할구청이 이래도 되나?

대형 쓰레기 포대에 공공 쓰레기 봉투 ,분리 수거는 애당초 없어 보여!

[ 한국미디어뉴스 이기선 기자 ]

인천 중구 미단시티 주차장에 눈을 의심할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다. 쓰레기를 최초 버린 것은 관광객들이 무자비로 버린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오물을 빨리 치워야 할 구청이 합세를 했다.

이곳 쓰레기 더미는 인천 영종도 유명관광지 미단시티 이다. 여기 구청에서 가져다 놓은 대형포대가 더 문제로 보인다. 분리수거도 없고 대형포대에 쓰레기를 모아 놓으니 쓰레기 더미는 쓰레기를 불러 쓰레기 집하장으로 변했다.

분리수거는 애당초부터 안내되지도 않았고 쓰레기더미에는 중구청 쓰레기 공공봉투까지 있다. 주변에서 수거한 쓰레기를 담은 지정 쓰레기 봉투까지 이곳에 버리고 투기하고 갔다.

 

쓰레기를 치워야 할 인천 중구청이 쓰레기더미에 다른 곳에서 수거 해온 쓰레기봉투까지 투기하고 갔다. 어찌봐야 하나?

쓰리기는 쓰레기를 놓고가게 한다. 어찌하여 제때 치우지 못하고 중구청 공공쓰레기 봉투까지 있는지?

 

이제 하절기를 맞아 부식되어 침출수에 해충까지 들끓는다, 아름다운 영종도 미단시티에서 텐트를 치고 휴식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에게 좋은 모양새가 아니다. 쓰레기 분리수거를 할 수 있는 분리 수거함과 안내가 시급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