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0 (토)

  • 흐림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16.7℃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인천 영세유흥업 점주들 뿔났다 · · ·형평성에 어긋나는 관청의 잣대

-보상없는 집합금지 불법영업 부추킨다.

 

 

[ 경인TV뉴스 이원영 기자 ] 인천 영세유흥업주들이 5월3일 인천시청 광장에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시행에 따른 영세유흥업주들이 단체행동에 들어갔다.

 

정세영 회장은 정부가 7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적용한다면서 영세유흥업소 업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의 주장은 다중이용시설도 1~3그룹으로 분류해 1~4단계별 방역수칙을 적용해 운영되는데 1그룹은 유흥시설,방문판매업등이 포함되고 2그룹에는 노래연습장,식당,카페,종교시설등이 포함되고 3그룹에는 영화관, 학원,결혼식장 독서실이 적용된다고 했다.

 

그는 현재 운영중인 1~2단계에서는 운영시간 제한을 적용하지 않는다, 따라서 현재 2단계에 적용중인 밤 10시까지 운영시간 제한은 해제된 다고 했다. 

 

정 회장은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4월30일 정례브리핑에서 "6월말까지 1000명 이하로 유행이 안정적으로 통제되고 고령층 예방접종이 진행되는 경우,7월중에 거리두기 체계를 새롭게 개편하고 사적모임 금지 운영시간 제한 등 여러 방역조치를 완화할 계획리고 밝혔다.

 

정 회장은 보상없는 집합금지는 영세유흥업주들을 두 번죽이는 것이라며 이제는 코로나19보다 더 무서운 것이 저희 가족의 생계유지라고 말했다. 이들은 불법을 해서라도 업소 운영을 하겠다고 탄식을 털어놨다.

 

집회에 참석한 한 업주는 불법으로 주정을 팔고 도우미를 고용해 유사유흥업을 하는 노래방 때문에 합법 유흥업을 하는 저희가 욕을 먹고 존폐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불법영업하는 노래방을 강력하게 단속을 하라고 촉구했다.

 

또 다른 업주는 인천시장이 보호해야 할 시민이며 더 이상 생계를 위해 영업하는 저희를 죄인 취급하지 말고 살길을 찾아 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와 관청의 탁상공론으로만 방역지침을 시행할 것이 아니라 업종을 세분화하는 검토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세유흥업시설과 대형업소 유사유흥음식점과 일반음식점 등 업태에 따라 영업금지 시간을 달리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세영 회장은 우리도 국민이고 시민이라며 인천시 관계자는 일년이상 지역내 유흥시설 집단감염 사례는 1번밖에 없었는데 왜 14개월간 집합금지에 따른 정부지침에만 의존하는지 울화가 치민다고 불만을 토로하며 박남춘 시장과 대화를 통해 협의점을 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