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3.0℃
  • 흐림서울 6.4℃
  • 대전 7.0℃
  • 대구 6.0℃
  • 울산 5.8℃
  • 흐림광주 6.7℃
  • 부산 7.5℃
  • 흐림고창 6.8℃
  • 흐림제주 10.9℃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과학미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오픈랜 장비 국제공인시험소(KOREA OTIC) 개소식 개최

중소·중견기업에게 오픈랜 장비 국제시험·인증을 무료로 지원한다!

 

[ 한국미디어뉴스 김선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월 7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통신사·제조사 등 업계 대표와 함께,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오픈랜 장비의 상용화를 위해 필요성을 제기해왔던 오픈랜 국제공인시험소(Open Testing and Integration Centre, ‘Korea OTIC’)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제표준에 따라 다양한 제조사의 장비를 상호 연동할 수 있는 오픈랜 기술의 특성 상, 오픈랜 장비의 상용화와 글로벌 진출을 위해서는 타사 장비 및 네트워크와의 상호운용성이 보장되어야 한다. 지금까지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오픈랜 장비를 개발하더라도, 국제인증을 받으려면 미국·일본·유럽 등 기존에 구축된 해외 OTIC을 활용해야 했다. 그러나 이제 「Korea OTIC」 개소를 계기로, 자체적 시험·검증 인프라를 구축할 여력이 없는 국내 중소·중견기업도 국내에서 오픈랜 장비의 적합성과 상호운용성 시험을 무료로 수행하고 국제인증을 간편히 발급받을 수 있다.

 

TTA와 ETRI는 올해 4월부터 「Korea OTIC」 개소를 위해 판교·대전에 오픈랜 기반 시험·계측장비와 시험환경을 구축하고 운영 계획을 수립하는 등 준비를 거쳐, 지난 10월 국제공인시험소 운영 최종 승인을 획득했다. 통신사(SKT·KT·LG U+)도 「Korea OTIC」의 공동 운영기관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오픈랜 활성화를 주도하기 위해 올해 2월 「K-Network 2030 전략」을 발표했고, 4월에는 오픈랜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관 협의체 ‘오픈랜 인더스트리 얼라이언스’를 출범시킨 바 있다. 뒤이어 8월에는 ▲ 전(全)주기 상용화 지원 인프라 구축, ▲ 기술·표준 경쟁력 확보, ▲ 민·관 협력 기반 생태계 조성을 골자로 하는 「오픈랜 활성화 정책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더하여, 미국·영국 등 주요 국가와의 협력을 통한 글로벌 리더십 확보도 추진 중이다.

 

정부의 오픈랜 활성화 정책에 호응하여, 통신3사는 그간의 플러그페스트 성과를 비롯한 생태계 조성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KT는 올해 상반기 플러그페스트 주관사로서, 국내 중소기업(쏠리드·에프알텍)의 무선장치(RU)와 노키아의 분산장치(DU)를 결합한 오픈랜 기지국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LG U+ 역시 삼지전자·이노와이어리스 등 국내 중소기업과 오픈랜 장비의 시험·검증을 위한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SKT는 국내 오픈랜 기술 성숙도를 높이기 위해 실내용 오픈랜 솔루션을 개발하고, HFR·삼지전자 등 국내 중소 제조사 장비의 적합성 시험을 주도해왔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오픈랜 관련 정책·사업을 수행하는 기관들도 국내 오픈랜 기업에게 정부의 오픈랜 정책 추진 성과와 계획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먼저, 「Korea OTIC」 주관기관(Main Host)인 TTA가 앞으로의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Korea OTIC」은 ▲ 오픈랜 장비 자체의 성능, ▲ 타 제조사 장비와의 호환성, ▲ 전체 네트워크 환경 내에서의 운영성능에 대한 세 가지 종류의 국제인증을 발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27년까지 OTIC 시설과 장비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하여, 이를 바탕으로 연 2회 개최되는 글로벌 상호운용성 검증 행사(PlugFest, ‘플러그페스트’) 개최를 위한 인프라도 제공할 예정이다.

 

다음으로, 오픈랜 기술력 확보를 위해 미국·영국 등 주요 국가와 진행 중인 국제공동연구 성과 발표도 이어졌다. ETRI는 미국 노스이스턴대와 함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기지국 장비를 더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 중이다. 지난 11월에는 양 기관 간 연구개발 협력을 더욱 확대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쏠리드는 영국 AWTG사와 함께, 오픈랜 장비의 에너지 효율성 향상을 위한 고효율 안테나 부품과 AI 기반 에너지 효율 최적화 소프트웨어 연구를 진행 중이다. 오는 1월에는 그간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상호운용성 시험에 착수한다.

 

한편, 정부는 오픈랜 생태계 조성을 위해 내년부터 대규모 경기장·전시장·상업시설 등 특정 공간에 국내 기업 오픈랜 장비를 설치·운영함으로써 초기 수요를 창출하는 ‘오픈랜 실증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오픈랜 실증사업을 주관하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은 본 사업을 통해 장비 제조사에게는 실증 경험을, 통신사에게는 오픈랜 시스템 검증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오픈랜 얼라이언스(O-RAN Alliance) 의장도 독일 현지에서 보내온 영상 메시지로 「Korea OTIC」 개소를 축하하는 동시에, 오픈랜 국제표준을 제정하고 상호운용성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한국 정부·기업과 오픈랜 얼라이언스 간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홍진배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2023년은 과기정통부의 오픈랜 활성화를 위한 기술 개발·인프라 구축 등의 노력이 본격적인 결실을 맺은 한 해”라며, “정부는 앞으로도 오픈랜 실증 확대와 인재양성 등 국제협력 강화를 통해 국내 오픈랜 산업 발전과 글로벌 주도권 확보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